먼저 구입했던 라미 사파리 화이트와 패트롤 한정판이 너무 마음에 들어서 라미 제품이라는 이유만으로 또 구입했다.
오늘 도착한 펜은 조금 가격대가 있는 “라미 스튜디오 65 실버 브러쉬 EF”
사람 욕심이란 게 끝이 없는 것처럼 저렴한 입문용 펜으로 시작을 했지만 이런 식으로 슬슬 중급기 뽐뿌가 오나 보다.

정가 140,000원에 베스트* 판매가가 98,000원 짜린데 이번에도 열심히 서핑을 해서 시중가 대비 약 1/3 가격으로 미사용 제품을 구입했다.


저렴하게 구입을 하긴 했어도 기본 가격대가 저렴하지 않은 펜이라 그런지 필감이 아주 만족스럽다.
기존의 사파리 제품과 동일한 닙인 것 같은데 플라시보 효과인지 모르겠지만 필감이 다르게 느껴진다.

스텐 재질이라서 사파리에 비해서 묵직한 느낌이다. 
리뷰를 검색해보면 약 31그램의 펜 무게가 약간 부담된다는 사람도 있으나 나는 불편한 것보다는 손에 더 착 감기는 느낌이다.
참고로 사파리는 약 15그램이라고 한다.
더 무거운 펜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이 정도의 무게는 별로 걱정할 거리가 못 되는것 같다.

자세한 사진은 검색해보면 이미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각도에서 리뷰 사진을 올려두었으니 그쪽을 참고하면 되겠다.

사파리와 비교해서는 좀 더 부드럽게 써지는 것 같은데 그럼에도 사각사각하는 소리는 사파리보다 더 잘 들린다.
그런 사각거리는 소리 때문에 별 쓰잘머리 없는 낙서를 끝도 없이 끄적이게 된다.

이전 글에서 패트롤 한정판이 같은 EF닙 임에도 굵게 나온다고 했었는데 이번에 라미 블랙 잉크와 패트롤 잉크를 넣어서 사용해 보니 패트롤 잉크 쪽이 더 굵게 나오는 느낌이다. 아마도 패트롤 잉크가 좀 더 흐름이 좋은가 보다.

아직 배송 중인 캘리 닙과 히어로 359제품 리뷰는 도착하는 데로 한번 쓸 예정이다.
이제 당분간 중, 저가 펜 구입은 자제하고 좀 더 고급 펜을 구입하도록 해야겠다.
(고급 펜들 가격이 만만치 않아서 그리 될진 모르겠지만..)


2018. 8. 23 추가 ======

일전에 구입했던 라미 페트롤의 EF닙이 생각보다 굵어서 처음엔 실망했지만 점점 태필이 좋아져서 최근에 주력으로 사용하는 스튜디오에 페트롤의 블랙 EF닙을 이식해보았다.
적당한 스튜디오의 무게감과 EF보다 살짝 굵은 두께에 아주 만족스럽다.
디자인 적으로 색 배합도 아주 마음에 들고.. 실버 스튜디오에는 블랙닙이 더 잘 어울리지 않나 싶은 생각이다.









+ Recent posts